:: 건강생활 ::
이런 상황이 뻔하니 그렇게 반대한 것 코스모스펀드
01-11 18:49

수도권 '횡성한우' 업소 88개소 중 진짜는 14개소






횡성군 "짝퉁 횡성한우 발붙일 곳 없도록 하겠다"








YNA

소비자들이 한우를 구매하고 있는 모습.(자료사진)


(횡성=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서울 등 수도권 일대에서 전국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명품 횡성한우로 둔갑한 '짝퉁 횡성한우'가 버젓이 팔리고 있다.

횡성군은 최근 '짝퉁 횡성한우'의 유통을 막기 위해 서울 등 수도권지역을 대상으로 '횡성한우' 명칭을 사용하는 업소 88개소에 대해 유통실태 조사를 벌였다고 11일 밝혔다.

횡성군은 조사 결과 88개 업소 가운데 횡성한우를 취급하는 업소는 14개소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4개 업소만 횡성한우를 공급받아 판매하고 나머지 74개 업소는 명칭만 사용하고 있을 뿐 손님들에게 횡성한우고기를 제공하지 않아 소비자를 현혹시키고 있다는 것이 횡성군 관계자의 설명이다.

김종수 축산과장은 "이력추적 조사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74개 업소가 타지산 한우를 횡성한우로 둔갑시켜 판매하고 있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며 "그러나 횡성한우 명칭을 사용하고 있는 만큼 이들 업소에서 횡성한우라고 속여 판매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74개 업소 가운데 3개 업소는 횡성군수가 지정해야 사용이 가능한 특허등록된 횡성한우 상표를 무단으로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횡성군은 상표를 무단사용한 업소에 대해서는 사용중지를 요청하고 이에 불응할 경우 법에 따라 고발조치를 할 계획이다.

또 횡성한우를 취급하지 않으면서 횡성한우 상호를 사용하는 업소에 대해서는 타지산 한우를 횡성한우로 둔갑해 판매하지 못하도록 관할 시ㆍ군ㆍ구에 지도ㆍ점검을 요청할 계획이다.

횡성군은 '횡성한우 보호ㆍ육성에 관한 기본조례'에 따라 횡성산 어미소에서 태어나 사육ㆍ도축된 한우를 군수가 인증하는 '횡성한우고기품질인증제'를 실시하고 있다.

횡성군 김종수 축산과장은 "군수품질인증제 및 특허등록된 횡성한우 상표에 대한 홍보를 강화해 짝퉁 횡성한우가 발붙이지 못하게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imyi@yna.co.kr

<연합뉴스 모바일앱 다운받기>





Y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