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생활 ::
수면부족, 유전자 변형시켜 코스모스펀드
03-02 22:45
Lack of sleep has a potentially harmful effect on gene expression, according to a study out Tuesday that sheds light on the link between sleep deficits and a wide range of health conditions.

A sleep deficit -- even just a week‘s worth -- can have damaging effects on our genes, researchers said in a new study out Tuesday.

Lack of adequate shut-eye had already been linked to conditions from heart disease and cognitive impairment to obesity.

But sleep researcher Derk-Jan Dijk and his fellow researchers have delved into the molecular mechanisms behind the phenomenon, looking at how missed sleep leads to health problems.

They found that a week of sleeping six hours or less a night affects the expression of some 711 genes -- including those involved in inflammation, immunity, and stress responses.

Moreover, compared with test subjects who were allowed to sleep as long as 10 hours a night, those who lacked sleep had irregularities in their genes’ circadian rhythms, experiencing a sharp reduction in the number of genes that wax and wane throughout the day and a dampened amplitude for many more.

At the end of the week, the test subjects were kept awake for 40 hours, with blood tests at regular intervals.

The research showed that, for those who had gotten adequate sleep previously, the affects of the sleep deprivation were seven times less than for those already operating under a sleep deficit.

Nearly a third of American workers -- some 40.6 million people -- average six hours or less of sleep a night, according to a 2010 study by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A normal night‘s sleep for healthy adults is considered to be between seven and eight hours. (AFP)



<관련 한글 기사>


수면부족, 유전자 변형시켜

수면 부족이 유전자 발현에 악영향을 끼친다고 미국 연구진이 전했다.

일주일 정도의 수면부족만으로도 사람의 유전자에 영향을 미치며, 심장병 혹은 인지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

수면연구가 데르크-잔 디즈크(Derk-Jan Dijk)는 수면 부족이 어떠한 의학적 문제를 만드는 지에 대해 분자 매커니즘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일주일 동안 하루에 6시간 미만으로 잘 경우 711개의 유전자 발현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염증, 면역, 그리고 스트레스에 대한 반응 등에 관한 유전자가 이에 포함됐다.

그뿐만 아니라 수면이 부족했던 사람이 하루 평균 10시간까지도 잘 수 있게 되자 유전자들의 생물학적 리듬이 불규칙적으로 변했다.

실험 마지막 주에 참가자들은 40시간동안 깨어있다가 혈액 검사를 받았다. 유전자에 미치는 영향이 이전에 이미 수면부족을 겪었던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일곱 배나 더 큰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직장인의 1/3 가량이 하루 평균 6시간 이하의 수면을 취한다고 2010년 질병공제예방센터(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연구자료에 나와있다.

성인의 권장수면시간은 하루 7~8시간이다. (코리아헤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