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治心 ::
바다 코스모스펀드
07-11 15:54

                                                               정지용


한백년 진흙 속에
숨었다 나온 듯이,

게처럼 옆으로
기어가 보노니,

머언 푸른 하늘 알로
가이없는 모래밭.





















꽃신속의 바다-김영미